MB 정부가 4대강 정비 사업을 강행하기 위해 국민과의 소통과 타당성 검증은 외면하면서  전국의 지방 공기업까지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환경연합이 입수한 4쪽 분량의 「4대강 살리기 사업 인식공유를 위한 지방공기업 임직원 시책교육 추진계획 (자료 다운로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18일, 19일 한강권(서울,경기,인천,강원), 금강 및 영산강권(대전,충남,충북,광주,전남,전북), 낙동강권(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의 지방 공사․공단 임직원 238명을 대상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4대강 정비 사업 교육을 실시한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문건에는 지방 공기업 임원 필참과 정부가 4대강 사업 강사풀 및 교육교재를 배포할 예정이므로 기관별 자체 교육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것도 주문하고 있습니다.


 이번 지방공기업 교육은 최근 정부가 밝힌 4대강 사업 홍보 강화 방안의 하나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4대강 정비 사업은 혈세낭비, 환경파괴 등의 이유로 국민적 반감이 지속되고 있고 전국의 대학교수, 종교인 등의 시국선언에서 반환경적, 반민주적 사업으로 즉각 폐기할 것이 요구되는 사업입니다. 시민사회단체는 4대강 사업 폐기를 촉구하며 조계사 앞에서 농성을 진행 중이구요.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홍보 강화와 공직사회 주입식 교육을 하는 것은 귀 막고 눈 가린 채 4대강 정비를 강행하겠다는 삐뚤어진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주는 것입니다. 정부가 지금 해야 할 것은 4대강 사업에 대한 국민적 소통과 타당성 검증입니다. 그리고 진정으로 강을 살리고 싶다면 부실한 마스터플랜은 폐기하고 시작부터 국민들과 함께 해야 합니다. 

by 에코씨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강뿔

티스토리 툴바